DAILY PATTERN

728x90
반응형

요즘에는 잼민이라는 단어로 대체된 단어인 제가 초딩이었던 시절에는 아주커 치킨이나 멕시카나 치킨이 동네 최고 존엄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제가 중딩이 되는 시점 정도에 갑자기 혜성같이 등장한 신규 치킨 브랜드가 있었는데 이름하야

 

"호식이두마리치킨

이미지 출처 : 호식이두마리치킨

 

요즘에는 배달 치킨 한 마리 가격이 2만 원을 우습게 넘어서는 시대에 살고 있는 현시대에 그때 당시의 두 마리 가격을 만원 초반대에 먹을 수 있다는 것은 나름 먹히는 전략이었습니다.

 

세월이 흘러서 튀김닭 대신 오븐닭이 대세가 되어가면서 자연스럽게 제 기억 속에서 잊혔던 호식이두마리치킨 이었지만 우연찮게 배민을 켰다가 눈에 띄어서 추억 보정 겸 한번 먹어보았습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 후라이드간장반반 순살

후라이드&간장 반반 + 순살로 배민에서 주문했으며, 14,000원에서 순살 공정비용 1천 원 추가돼서 15,000원 결제비용인데 직접 가서 포장 픽업해와서 2천 원이 빠져서 최종적으로 13,000원에 업어왔습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 후라이드간장반반 순살

생각보다 아담한 사이즈의 상자이긴 했지만 어차피 냄새만큼은 BBQ급입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 후라이드간장반반 순살

옛날에 치킨류를 배달받으면 꼭 내용물로 들어있던 머스타드 소스, 공장제 치킨무, 후라이드용 소금 3 대장 오랜만에 봤습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 후라이드간장반반 순살

사진상 왼쪽이 기본 후라이드 우측이 간장입니다.

솔직히 제일 처음에 뚜껑을 열었을 때 느꼈던 감정은 만삼천원에 이 정도 양이면 성인 두 명이서 먹기에는 조금 적지 않나 라는 걱정이 앞선 건 사실이긴 합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 후라이드간장반반 순살

처음에는 왠지 저 혼자서도 다 먹을 수 있을듯한 느낌이었는데 막상 먹다보니 뼈가 빠진만큼의 부피만 빠졌을 뿐이지 순살의 양 자체는 적지 않았다는 게 저희의 결론이었습니다.

물론 치킨무를 다 먹고 기본으로 딸려온 콜라까지 다 먹긴 했지만 오히려 배불렀습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아직 죽지 않은 듯합니다.

여러분도 오랜만에 추억 보정 어떠신가요?

728x90
반응형

Comment +54